빙판위의 반항아 신예지 선수

figure skating/Ladies 2008.05.20 11:05 posted by zzikssa (means the photographer) zzikssa

관객을 향해 입꼬리를 올리는 자신만만한 미소를 날리며 연기를 펼치는 신예지 선수.

마치 '동네에서 껌 좀 씹는다는' 반항아의 모습이 연상되기도 한다. 특히 갈라쇼나 아이스쇼 무대에서 신예지 선수의 의상은 그런 반항아의 분위기를 더 많이 풍긴다.

초청선수로 참가해 연기를 펼친 'KCC 스위첸 Festa on Ice 2008'에서도 그 모습은 여전했다.

몸에 붙는 바지와 민소매 의상 (물론 색깔은 반항아의 색인 블랙!)에 질끈 묶은 긴 머리. 쇼 초반에 걸쳤던 흰 셔츠는 어느순간 얼음판에 내던지고 검은색 모자까지 눌러쓴 신예지 선수의 연기는 여전히 카리스마가 넘쳤다. 여자싱글 선수들 가운데 가장 파워풀하지 않을까 생각된다.

신예지 선수의 이유있는(!) 반항은 언제까지 계속될지 기대가 된다.